우리는 열여덟 어른입니다

‘열여덟, 보육원을 나오던 순간’
만 18세, 보육원을 나와 자립정착금 500만 원으로 자립해야 하는 열여덟 어른.

매년 2,500여 명의 열여덟 어른들이 세상에 나오지만,
이들의 자립에 대한 사회의 인식은 ‘무관심’에 가깝습니다.

혼자 자립할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곁에 아무도 없다면 그것은 자립이 아닌 고립입니다.

세상의 편견 앞에 제각각 살아내고 있는
열여덟 어른들이 직접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이들의 목소리를 들어주세요. 그리고 자립을 응원해주세요.

우리는 열여덟 어른입니다

‘열여덟, 보육원을 나오던 순간’
만 18세, 보육원을 나와 자립정착금 500만 원으로 자립해야 하는 열여덟 어른.

매년 2,500여 명의 열여덟 어른들이 세상에 나오지만, 이들의 자립에 대한 사회의 인식은 ‘무관심’에 가깝습니다.

혼자 자립할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곁에 아무도 없다면 그것은 자립이 아닌 고립입니다.

세상의 편견 앞에 제각각 살아내고 있는 열여덟 어른들이 직접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이들의 목소리를 들어주세요.
그리고 자립을 응원해주세요.

열여덟 어른의 목소리를 담은 프로젝트

“우리는 편견과 동정의 대상이 아닙니다. 그냥 꿈을 찾고 있는 보통의 청춘입니다.”

이제 곧 시설 밖을 나올 아이들이 평범하게 자립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각자의 꿈과 재능을 담은 당사자의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열여덟 어른의 목소리를 담은 프로젝트

“우리는 편견과 동정의 대상이 아닙니다.
그냥 꿈을 찾고 있는 보통의 청춘입니다.”

이제 곧 시설 밖을 나올 아이들이 평범하게 자립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각자의 꿈과 재능을 담은 당사자의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신선 프로젝트

‘자립 전문가’를 꿈꾸는 신선님이 열여덟 어른들을 직접 만납니다.
이들이 자립하면서 겪었던 사회 편견부터 정책의 문제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당사자의 시선으로 전하고자 합니다.

김준형 프로젝트

‘위안부’피해자 김군자 할머니의 장학금을 받은
김준형님이 할머니를 추억하며 ‘김군자블렌드’를 만들었습니다.

박도령 프로젝트

연극배우 박도령님이 자신이 경험했던
보육원 이야기를 주제로 시나리오를 썼습니다.
자신의 경험이 담긴 연극을 통해
보호종료를 앞둔 아이들의 이야기를 알리고자 합니다.

전안수 프로젝트

디자이너 전안수님이 보호종료아동에 대한
메시지를 담은 디자인 굿즈를 만듭니다.
ONE 디자인은 보육원의 ‘원’을 모티브로 디자인 되었습니다.

신선 프로젝트

‘자립 전문가’를 꿈꾸는 신선님이 열여덟 어른들을 직접 만납니다. 이들이 자립하면서 겪었던 사회 편견부터 정책의 문제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당사자의 시선으로 전하고자 합니다.

김준형 프로젝트

‘위안부’피해자 김군자 할머니의 장학금을 받은 김준형님이 할머니를 추억하며 ‘김군자블렌드’를 만들었습니다.

박도령 프로젝트

연극배우 박도령님이 자신이 경험했던 보육원 이야기를 주제로 시나리오를 썼습니다. 자신의 경험이 담긴 연극을 통해 보호종료를 앞둔 아이들의 이야기를 알리고자 합니다.

전안수 프로젝트

디자이너 전안수님이 보호종료아동에 대한 메시지를 담은 디자인 굿즈를 만듭니다. ONE 디자인은 보육원의 ‘원’을 모티브로 디자인 되었습니다.

네 명의 열여덟 어른들과 꿈과 재능을 담은 당사자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아름다운재단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름다운재단에서 더 자세히 알아보기

네 명의 열여덟 어른들과 꿈과 재능을 담은 당사자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아름다운재단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름다운재단에서 더 자세히 알아보기